.

사자가 가라사대 그 아이에게 네 손을 대지 말라 아무 일도 그에게 하지 말라

네가 네 아들 네 독자라도 내게 아끼지 아니하였으니

내가 이제야 네가 하나님을 경외하는 줄을 아노라

창세기 22:12

 

가라사대 여호와께서 이르시기를 내가 나를 가리켜 맹세하노니

네가 이같이 행하여 네 아들 네 독자를 아끼지 아니 하였은즉

내가 네게 큰 복을 주고 네 씨로 크게 성하여

하늘의 별과 같고 바닷가의 모래와 같게 하리니 네 씨가 그 대적의 문을 얻으리라

 또 네 씨로 말미암아 천하 만민이 복을 얻으리니

이는 네가 나의 말을 준행 하였음이니라 하셨다 하니라

창 22:16~18

하나님은 우리의 아버지입니다.

아버지 하나님은 언제나 우리에게 좋은 것으로 주시기를 원합니다.

그 분의 통치를 받는 자에게 복을 주시고 그와 동행하길 원하십니다.

하나님을 향한 아브라함의 믿음을 확인하신 하나님은 그의 믿음을 기뻐하시며

아브라함과 같은 믿음의 의를 행한 자들을 아들로 삼으시고

복에 복을 더하신다고 약속하셨습니다.

아버지 하나님은 예수님 십자가를 통해 성령을 보냈습니다.

하나님의 거룩한 성령을 받은 자들은 죄가 싫어지고 불법을 행하지 않게 됩니다.

성령을 통해 하나님의 마음을 받았기에 더 이상 죄의 멍에를 매지 않고

성령께 이끌린 바 되어 그 분의 뜻을 좇아갈 수 있기 때문입니다.

내가 원하고 바라는 대로 육신의 정욕과, 안목의 정욕, 이생의 자랑에 이끌려 가는 자들을

아들로 인정하지 않으십니다.

창조주, 전능하신 하나님께서 우리를 죄에서 해방시키시고,

그의 아들을 삼아 주시고 거룩한 혈통이 되게 하셨습니다.

아들 된 우리는 그저 그분의 훈계를 받고 교훈을 따라가기만 하면 되는 것입니다.

성령의 인도를 받고 영원토록 그 분과 동행하는 것입니다.

오늘도 그 분의 인도함을 받는 귀한 하루 되길 기도합니다.

또한 아브라함의 씨가 다 그 자녀가 아니라

오직 이삭으로부터 난 자라야 네 씨라 칭하리라 하셨으니

곧 육신의 자녀가 하나님의 자녀가 아니라

오직 약속의 자녀가 씨로 여기심을 받느니라

 

로마서 9:7~8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