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르시되 빚 주는 사람에게 빚진 자가 둘이 있어

하나는 오백 데나리온을 졌고 하나는 오십 데나리온을 졌는데

갚을 것이 없으므로 둘 다 탕감하여 주었으니 둘 중에 누가 그를 더 사랑하겠느냐

시몬이 대답하여 이르되 내 생각에는 많이 탕감함을 받은 자니이다

이르시되 네 판단이 옳다 하시고

누가복음 7:41~43

빚진 자 중 많이 탕감함을 받은 자가 빚 주는 사람에게 더 감사하고

죽을 병에 걸렸지만 죽을 목숨도 살려 주셨으니 하나님께 더 감사하고

감사하기에 무엇이라도 더 해드리고 싶은 마음이 들고

어떻게 하면 이 은혜를 갚을까 생각합니다.

하나님은 환경을 통해 우리를 만들어 가고 있습니다.

원래 우리는 하나님의 일을 감당할 수 있는 사람이 아니었습니다.

하지만 하나님께서 보내고 택하신 자는

본인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하나님이 원하는 모습으로 만들어 가고 계십니다.

내가 만들어지기 싫어도 만들어 가고 계십니다.

아버지 입맛에 맞게끔

아버지 마음에 맞게끔

하나님께서 원하는 대로

하나님의 마음대로 나를 이끌고 가시려고 만들어 가고 계십니다.

하나님은 앞서 가시고

우리는 뒤따라 가기만 하면 아버지가 일하십니다.

어떻게 해야 아버지 일을 이룰까

어떻게 해야 하나님을 기쁘시게 할까

오늘도 이 마음을 갖고 하나님을 생각하며 주님의 기쁨이 되는 하루 되길 소원합니다.

너희 안에서 행하시는 이는 하나님이시니

자기의 기쁘신 뜻을 위하여 너희에게 소원을 두고 행하게 하시나니

빌립보서 2:1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