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복음 24장에서 제자들은 주님이 다시 오시는 세상의 끝에는 어떠한 징조가 있는지

예수님께 물었습니다.

그 날과 그 때가 언제인지 정확한 시간은 알 수 없지만

마지막 시대가 어떠한지는 노아의 때를 통해 알 수 있다고 하셨습니다.

 

 

노아의 때와 같이 인자의 임함도 그러하리라

홍수 전에 노아가 방주에 들어가던 날까지 사람들이 먹고 마시고 장가 들고 시집 가고 있으면서

홍수가 나서 저희를 다 멸하기까지 깨닫지 못하였으니 인자의 임함도 이와 같으리라

마태복음 24:37-39

 

창세기 6장에서는 하나님이 사람을 만드셨으나 그들은 육신의 정욕대로 살았고

그로 인해 세상은 부패하고 포악함이 가득했다고 했습니다.

그런 세상을 보며 하나님은 한탄하시고 마음에 근심하사

모든 악한 것들과 죄악된 사람들을 쓸어버리기로 하셨습니다.

 

육체의 일은 현저하니 곧 음행과 더러운 것과 호색과

우상 숭배와 술수와 원수를 맺는 것과 분쟁과 시기와 분냄과 당 짓는 것과 분리함과 이단과

투기와 술 취함과 방탕함과 또 그와 같은 것들이라

전에 너희에게 경계한것 같이 경계하노니 이런 일을 하는 자들은

하나님의 나라를 유업으로 받지 못할 것이요

갈라디아서 5:19-21

 

하나님의 진노를 일으킨 사람들은 마음속에 하나님을 두지않고

위의 말씀처럼 육체의 원하는 대로 자기가 원하는 삶을 살았습니다.

지금 이 시대에도 하나님께서 한탄할 일을 하고 있는 사람들이 너무나도 많다는 것입니다.

육체대로 살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예수님 오시는 마지막 때에는 육신의 정욕대로 살지 않고

노아와 같이 하나님과 동행하는 사람을 데리러 오십니다.

 

그러나 노아는 여호와께 은혜를 입었더라

노아의 사적은 이러하니라 노아는 의인이요 당세에 완전한 자라

그가 하나님과 동행하였으며

창세기 6:8-9

 

노아는 의인이었고 하나님 앞에 완전한 자였습니다.

세상의 죄악에 휘둘리지 않고 철처히 세상과 구별되어 온전히 하나님과 동행한 사람이었습니다.

두 사람이 밭에 있지만 한 사람은 데려감을 당하고

두 여자가 맷돌질을 하지만 한 사람만 데려감을 당합니다.

 

그 때에 두 사람이 밭에 있으매 한 사람은 데려가고 한 사람은 버려둠을 당할 것이요           

두 여자가 맷돌질을 하고 있으매 한 사람은 데려가고 한 사람은 버려둠을 당할 것이니라

그러므로 깨어 있으라 어느 날에 너희 주가 임할는지 너희가 알지 못함이니라

마 24:40-42

주님 오시는 날이 언제인지 우리는 알 수 없지만

매일 하나님과 동행하며 성령의 음성에 순종하며

노아와 같이 의인으로서 주님을 만나는 여러분 되길 소망합니다

 

 

.

5 1 vote
Article Ra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