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도 하나님을 당할 수 없다

 

아멘충성교회 말씀 중

 

 

아멘충성교회

 

 

이 세상을 창조하시고 모든 것의 주인 되신 하나님

그분을 당할 수 있는 것은 존재하지 않습니다.

 

 

 

모든 것의 주인 되시기 때문이며 창조주이시기 때문입니다.

전지전능하시며 위대하시고 무소부재하신 하나님

이러한 하나님을 누구도 당할 수 없습니다.

 

 

 

욥기서 38장을 보면 하나님의 질문을 통해

하나님의 위대하심을 보게 됩니다.

 

 

 

욥기서 38장의 구절

때에 여호와께서 폭풍 가운데로서 욥에게 말씀하여 가라사대

무지한 말로 이치를 어둡게 하는 자가 누구냐

너는 대장부처럼 허리를 묶고 내가 네게 묻는 것을 대답할찌니라

내가 땅의 기초를 놓을 때에 네가 어디 있었느냐 네가 깨달아 알았거든 말할찌니라

누가 그 도량을 정하였었는지, 누가 그 준승을 그 위에 띄웠었는지 네가 아느냐

누가 폭우를 위하여 길을 내었으며 우뢰의 번개 길을 내었으며

사람 없는 땅에, 사람 없는 광야에 비를 내리고

황무하고 공허한 토지를 축축하게 하고 연한 풀이 나게 하였느냐

비가 아비가 있느냐 이슬 방울은 누가 낳았느냐

얼음은 뉘 태에서 났느냐 공중의 서리는 누가 낳았느냐

물이 돌 같이 굳어지고 해면이 어느니라

 

 

 

이러한 모든 물음의 답은 하나님이십니다.

 

 

욥기서 42:2-6

주께서는 무소불능하시오며 무슨 경영이든지 못 이루실 것이 없는줄 아오니

무지한 말로 이치를 가리우는 자가 누구니이까 내가 스스로 깨달을 수 없는 일을 말하였고 스스로 알 수 없고 헤아리기 어려운 일을 말하였나이다

내가 말하겠사오니 주여 들으시고 내가 주께 묻겠사오니 주여 내게 알게 하옵소서

내가 주께 대하여 귀로 듣기만 하였삽더니 이제는 눈으로 주를 뵈옵나이다

그러므로 내가 스스로 한하고 티끌과 재 가운데서 회개하나이다

 

 

 

이렇게 하나님을 인정할 수밖에 없고

모든 것이 주님의 것임을 그렇기에 주님을 따를 수밖에 없음을

지금까지의 모든 것을 회개한다고 욥은 하나님께 대답을 놓습니다.

 

 

 

이렇기에 하나님은 결코 당할 수 없습니다.

인정할 수밖에 없는 것입니다.

 

 

 

로마서 8:6

육신의 생각은 사망이요 영의 생각은 생명과 평안이니라

 

 

 

이렇듯 육신의 생각은 사망으로 향하는 것입니다.

 

 

 

하나님과 타협하려고 하며

내 뜻대로 나아가면 결국 하나님의 원하는 곳으로 향할 수 없음을 깨달아야 합니다.

 

 

 

하나님께서 요나에게 비췬 하나님의 뜻

니느웨로 향해 나아가라고 하지만

 

 

요나의 육신의 생각으로 다시스로 피하게 됩니다.

 

 

 

결과는 폭풍을 만나며 요나가 결국은 바다에 던져지게 되며 큰 물고기를 만나게 됩니다.

 

 

 

주님의 뜻을 내 육신, 생각으로

바꾸려고 해서는 안됩니다.

하나님과 타협하려고 해서도 안됩니다.

 

 

 

그저 그분을 인정하며 그분을 따를 뿐입니다.

육신의 생각과 영의 생각이 갈리듯

불법과 의로 구분하는 것을 깨닫고

 

 

 

오직 하나님을 인정하고

전능하신 하나님만을 따르기를 작정하며

 

 

그분의 뜻을 묻고

 

 

그 뜻을 온전한 순종으로 나아가는 삶이 되어야 합니다.

 

 

 

오늘도 주님께 묻는 삶

전지전능하신 하나님을 따르는 삶이 되길 소망합니다.

 

 

 

 

 

 

출처 : 아멘충성교회 담임 이인강 목사 설교중

0 0 vote
Article Rating